adsense_in_article_test


노 맨즈 스카이(No Man's Sky) - 시작 게임/잡담

얼마전부터 노 맨즈 스카이(No Man's Sky)를 시작했다. 출시하기 전에 상당한 기대를 모으다가 2016년에 출시한 이후 버그와 최적화를 비롯해서 여러 측면에서 혹평을 받기도 했으나, 개발사의 꾸준한 패치와 확장팩 추가로 이제는 매우 훌륭한 작품이 되었다길래 시작해 보았다.

초반에 진행해 본 느낌은, 우주의 마인크래프트(Minecraft) 같다. 전투나 스토리 진행보다는 미지의 세계에 대한 탐험과 여행이 중심인 듯하다. 처음에는 자원이 없어서 생명유지장치를 충전하기 위해 전전긍긍하지만, 우주선을 발견하고 자원도 어느 정도 모이게 되면 그 다음부터는 취향에 따라 지루할 수도 있고 재미있을 수도 있는 여행이 시작된다.

화면이 상당히 아름답기 때문에, 시간 날때 가끔 여행 사진을 남겨볼 예정.

처음 시작한 곳은 아마시X(Amaxhi X) 항성계의 얼어붙은 행성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21147
1998
2396687

2019 대표이글루_IT

B-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