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sense_in_article_test


BLM을 공동 창립한 어느 사회주의자의 내집 마련 일기/잡담

원문 기사는 여기로

4월 10일자 뉴욕 포스트(New York Post) 기사다. 주요 내용을 정리해 보자면 아래와 같다.


블랙 라이브스 매터(Black Lives Matter, BLM)의 지도자이면서 스스로를 마르크스주의자라고 공언한 패트리스 칸-컬러스(Patrisse Khan-Cullors)는 최근에 로스 엔젤레스(Los Angeles)의 한 주택을 140만달러를 주고 구입했다.

이 거래에 관한 내용을 보도한 한 유명 부동산 블로그에 따르면, 토팡가 캐년(Topanga Canyon)에 위치한 이 주택은 침실 3개와 욕실 3개를 갖추고 있으며 방문자를 위한 별채도 있다.

이 주택은 말리부(Malibu) 해변에서 차량으로 15분 걸리는 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대나무 바닥과 아치형 천장을 갖췄다.

토팡가 캐년은 1960년대에 히피(hippie)들이 모이던 곳이었으나, 현재는 방대한 주거 지역이며 거주자의 88퍼센트가 백인이다. 주택 구입이 공개되자 소셜 미디어에서는 칸-컬러스에 대한 비판이 일기도 했다.

2012년에 트레이본 마틴(Trayvon Martin)을 사살한 조지 짐머만(George Zimmerman)이 무혐의 처리되면서 시작된 블랙 라이브스 매터는 작년에만 9천만달러 이상의 자금을 모았으며 작년 5월에 조지 플로이드(George Floyd) 사망 이후 미국 전역에서 시위를 주도해 왔다.

37세인 칸-컬러스는 지난 10월에 워너 브로스(Warner Bros)와 멀티-플랫폼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는데, BLM 자금의 흐름은 복잡한 비영리 단체들과 이익 법인들이 거미줄처럼 얽혀 있는 형태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그녀가 얼마나 돈을 받았는지는 명확하지 않다.



역시나 사람의 진심은 말과 글보다는 행동과 돈 씀씀이에서 훨씬 더 정확하게 드러나기 마련이다. BLM은 2012년에 3명의 흑인 여성이 창립한 사회주의/공산주의 단체인데, 이 3명중 하나가 패트리스 컬러스다.  

흑인에 대한 인종차별을 중단하라고 외치며 폭력시위를 주도하는 흑인이 - 대다수 거주자가 백인인 동네에서 - 140만달러짜리 호화 주택을 구입한다. BLM의 주장에 의하면 미국은 흑인에 대한 차별이 엄청나게 심각한 곳인데, 대체 어떻게 이런 이상한 일이 일어났을까?

정말로 그렇게 차별이 심하고 힘든 흑인들이 많다고 한다면, 1년에 무려 9천만달러를 끌어모은 BLM은 그 많은 돈을 대체 어디에 쓰고 있는 것일까?

그렇게 인종차별이 심한 국가에서 마이클 조던 같은 흑인 농구 선수나 덴젤 워싱턴 같은 흑인 영화배우나 버락 오바마 같은 흑인 대통령은 대체 어떻게 존재할 수 있었을까?

거짓말을 하는 자는 누구인가?



덧글

  • 김수영 2021/04/12 20:42 # 답글

    흑인으로서의 정체성을 모두 죽이고 백인들의 비위에나 맞추면서 백인 중심 사회의 일원으로 앞잡이 노릇이나 하던 자들을 예로 들면서 인종차별이 없다고 하는것이 가당키나 한 것입니까?
  • 안가인 2021/04/13 10:14 # 삭제

    마사장이 누구의 비위를 마추며 살아봤까요? (그럼 스티브 커 는 왜 마사장으로부터 주먹질을 당했을까요, 무려 백인인데) 댄젤이 흑인의 정체성을 잃었을까요? 오히려 위상을 높여놓았겠죠. 오바마가 백인중심 가회의 압잡이라하시는건가요?
    저에겐 인종차별이 없다가 아니라 그들이 말하는 정도의 인종차별과 현실은 차이가 있다로 읽히는군요. 누가 거짓을 행하고 있는지는 더욱 명확하지 않습니까?
  • 반달가면 2021/04/13 21:11 #

    마이클 조던과 덴젤 워싱턴과 버락 오바마 대통령 같은 사람이 흑인의 정체성을 죽이고 백인의 앞잡이 노릇이나 하던 자라고 주장하시려면 최소한 어떤 근거로 그렇게 주장하시는지 구체적으로 제시를 해 주셔야 할 것 같은데요.

    지구상에서 인종차별이 없는 곳은 사실상 없다고 봐야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동남아 출신 사람들에 대한 차별이 있듯이, 사람은 자신과 많이 다르게 생긴 상대를 보면 경계심을 느끼기 쉽습니다.

    제가 직접 경험한 바도 그렇고 주변에서 들은 바도 그렇고, 미국만큼 이민정책이 관대하고 그나마 인종차별이 적은 나라가 그리 흔치 않을겁니다. 실제로 있다면 어느 나라가 그런지 구체적으로 예시를 들어주시면 좋겠습니다. 머릿속 꽃밭에 있는 판타지 유토피아는 제외하시고요.
  • RuBisCO 2021/04/12 21:43 # 답글

    Lives Matter에서 Lives의 의미가 살림이었다 이말이죠.
  • 과객b 2021/04/13 09:35 # 삭제

    이래서 영어는 유치원때부텀 배워야 한다는.
    어째서인지 나는 아무리 해도 해석이 안되던
  • 반달가면 2021/04/13 21:12 #

    그냥 흑인들의 피해의식을 이용해서 한탕 해먹자고 시작한 것 아니었나 싶기도 합니다.
  • 나인테일 2021/04/13 00:40 # 답글

    천조국판 안마열사
  • 반달가면 2021/04/13 21:13 #

    말과 글로는 한없이 정의로운 사람이지만 행동을 잘 살펴 보면 보통 사람들보다 훨씬 더 엉망진창인 경우가 의외로 많은데, 여기에 국경이 있을리가 없습니다.
  • 2021/04/13 01:12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21/04/13 21:1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4207
3300
2298702

2019 대표이글루_IT

B-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