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sense_in_article_test


영국의 코로나19(우한폐렴) 백신 관련 이상반응 통계 (Yellow Card) 코로나19(우한폐렴)

미국의 백신 이상반응 신고 시스템(VAERS)과 비슷하게 영국도 의약품규제청(MHRA)에서 "옐로우 카드(Yellow Card)"라는 백신 이상반응 신고 체계를 운영하고 있는 모양이다. 코로나19(우한폐렴) 백신과 관련하여 이상반응 관련 통계가 공개되었다. 아래의 링크다.

Coronavirus vaccine - weekly summary of Yellow Card reporting - GOV.UK
https://www.gov.uk/government/publications/coronavirus-covid-19-vaccine-adverse-reactions/coronavirus-vaccine-summary-of-yellow-card-reporting

화이자(Pfizer)와 모더나(Moderna)의 백신이 주를 이루는 미국과 달리, 영국은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 백신이 주로 사용되고 있다.

몇가지 눈에 띄는 점을 적어 보자면 아래와 같다.

2021년 2월 28일까지 약 1070만명이 화이자(Pfizer) 백신 1차 접종을 했고 약 970만명이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 백신을 접종했다.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한 사람은 약 80만명이다.

이상반응 신고 건수는 화이자 백신이 33207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54180건, 제조사가 특정되지 않은 경우가 251건이었다.

전반적으로 1000도스(dose)당 3~6건의 비율로 이상반응 신고가 발생했다.

이상반응 신고중에 백신 접종후 단기간내 사망한 경우를 보면, 화이자 백신 접종자가 227명 사망했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가 275명 사망했다. 제조사가 특정되지 않은 경우는 4명이 사망했다. 사망자 대다수는 기저질환이 있는 고령자였다.

정리하자면, 영국에서 약 2천만명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는데 약 8만7천여명이 이상반응을 나타냈고 506명이 사망했다. 당연히 백신 접종과 사망의 직접적인 인과관계를 증명하기는 매우 어려울 것으로 생각되고(적극적으로 규명할 의지가 있는지도 의심스럽고) 원문에서도 안전성에 문제가 있다는 명백한 징후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결론짓고 있다.

판단은 각자의 몫이겠다.



핑백

덧글

  • 과객b 2021/03/19 09:38 # 삭제 답글

    백신 주사 안 맞았으면 20만명이 더 죽었을텐데
    그나마 백신 주사라도 맞아서 고작 500 언저리..
    그렇다면 과학적이고 나발이고 떠나서 주사를 맞혀서라도
    두 번 다시는 찍소리도 못하게 해 두는게 정상인 것이 정상
  • 반달가면 2021/03/19 20:49 #

    코로나19 사망률이 생각보다 낮고 단기간에 만들어진 백신을 비상용으로 공급하는 상황인데, 각자의 선택이겠지만 저는 그냥 안 맞는게 낫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 과객b 2021/03/19 09:39 # 삭제 답글

    그 나마도 다행인게 기저 질환인지 뭔지 방패막이가 있어 참으로 다행.
    정은경 등속이야 이런 선행 연구를 등에 업고 이제 날기만 하면 되니 참.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50516
2895
2275608

2019 대표이글루_IT

B-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