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sense_in_article_test


2020년 미국 대선 관련, 조지아(Georgia)주 부정선거 의혹 - CCTV 영상 공개 2020년 11월 미국 대선

미국 대선 부정선거 의혹과 관련하여 12월 3일에 개최된 조지아(Georgia)주 상원 청문회에서 CCTV(폐쇄회로TV) 동영상이 공개되었다. 이전에도 조지아에서의 부정선거 의혹을 정리한 바 있는데(여기로), 이번에는 동영상이 나왔다. 풀턴 카운티(Fulton County)의 개표장인 스테이트 팜 아레나(State Farm Arena)에서 녹화된 것이다. 아래의 동영상이다.




작은 화면 4개가 함께 보여서 언뜻 봐서는 정황을 파악하기 어려울 수도 있는데, 대략 상황을 요약하자면 아래와 같다.

11월 3일 밤 10시경에, 아마도 조지아주 선관위 관계자인 한 여성이 개표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하며 모두 집으로 돌아가라고 말했다. 참관인들과 취재진들과 선거사무원들이 모두 되돌아갔는데, 이 여성을 포함하여 총 6명이 돌아가지 않고 남아 있었다.

그리고 밤 11시경에 탁자 밑에 숨겨져 있던 수트케이스들을 꺼내서 안에 있는 투표지들을 개표장비에 넣어 개표작업을 진행했다. 이 작업은 새벽 1시경까지 약 2시간 동안 계속되었다.

주요 설명 내용을 번역해 정리해 보자면 아래와 같다. 동영상 2분55초부터다. 설명에 해당하는 부분은 스크린샷에서 빨간 동그라미로 표시했다.


(11월 3일) 밤 10시경입니다. 사무원들이 일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구석에는 언론사 기자들과 공화당 참관인들이 있습니다.

공화당 참관인들의 진술에 따르면 땋은 금발머리(blonde braids)를 한 여성이 있었는데, 그 여성이 나와서 개표를 중단할 것이므로 모두 집으로 돌아가라고 말합니다. 실제로 여기서 그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공화당 참관인들과 기자들까지 모두 내보내지만, 4명이 뒤에 남아서 개표과 집계를 계속 진행합니다. 저 시점부터, 사람들이 돌아간 약 10시 25분~30분경부터 누구의 관찰이나 감독도 없이, 법령에서 요구하는 감시가 없는 상태로 새벽 1시까지 계속 합니다.

우리가 이 사실을 아는 이유는, 강제로 이 곳을 떠나게 된 공화당 참관인들이 중앙 집계 센터(central tabulation center)로 갔고 그 곳에서 취재진들로부터 개표가 계속되는 중이라는 얘기를 들었기 때문입니다. 모두 중단한다고 해놓고 일부 인원이 뒤에 남아 있다는 얘기죠. 이들은 충격을 받고 스테이트 팜 아레나로 되돌아왔습니다. 이 때가 새벽 1시경인데, 남아 있던 사람들이 바로 직전에 떠난 것을 확인했습니다. 감독관이 이들에게 말한것과 전혀 다른 상황이 전개되었던 것이죠.

10시 25분경으로 가 볼까요? 10시 25분에서 35분 사이에, 많았던 사람들이 다 떠나고 방을 비웁니다. 증인 진술서의 내용과 일치합니다.

10시 25분쯤에, 아직 사람들이 있네요. 10시 35분쯤으로 가 보죠.


자, 이제 사람들이 떠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10시 25분부터 10시 37분 사이에 이 장소는 유령마을처럼 됩니다. 사람들에게 개표업무를 중단하겠으니 모두 집으로 돌아갔다가 아침 8시 30분까지 다시 오라고 공지를 했습니다.

그런데 누가 나가지 않고 남는지 보세요. 진술서에 명시된 대로, 4명이 남아 있습니다. 보라색 옷을 입은 여성, 개표장비(투표지 스캐너)가 설치된 쪽에 노란 옷을 입은 여성 2명, 모두에게 나가라고 말했던 땋은 금발머리 여성도 남아 있습니다. 이렇게 4명이 나가지 않고 남았습니다.


공화당 참관인들은 자신들이 폭스 뉴스(Fox News) 취재진들과 함께 가장 마지막에 스테이트 팜 아레나를 떠났다고 말했습니다. 저 4명은 제외하고 말이죠.

노란 옷을 입은 여성들은 가만히 앉아서 표면적으로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개표집계를 중단하겠다고 했으니까요. 참관인들과 기자들이 모두 방에서 나갈 때까지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 다음부터 이들이 움직이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보라색 옷을 입은 여성, 노란색 옷을 입은 2명, 푸른 앞치마를 한 땋은 금발머리 여성을 보세요. 이들이 떠나지 않고 남아 있었습니다.

11시경에 사람들이 모두 떠나자, 한 탁자 밑에서 투표지를 꺼냅니다. 탁자를 잘 보세요. 우리가 처음 이 영상을 볼 때는 원래 투표지를 저렇게 수트케이스(suitcase)에 넣어서 탁자 밑에다 테이블보에 가린 채 보관하는 것이 정상인지 아닌지 몰랐습니다. 원래 처음부터 계속 이런 식으로 해 왔던 것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죠. 그래서 이전으로 되돌아가서 영상을 살펴보니, 이런 식으로 진행되지 않았습니다.

통상적으로는 저쪽 구석에 쌓여 있는 투표지를 가져오거나 문을 통해서 투표지가 들어오면 개표장에서 분배되었습니다. 검은색 USPS 컨테이너에 투표지가 있어서 약간 혼동될 수도 있습니다만, 우리가 하려는 일은 저 탁자 밑에서 꺼낸 투표지에 대해서는 어디에서 왔는지, 누가 저 밑에다 놔두었는지, 언제 놔두었는지를 파악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어제 새벽 1시부터 이 영상을 검토했는데 두어시간 동안 훑어 보았기 때문에 천천히 보면서 제대로 파악하려면 14시간 정도가 필요할 것입니다.

그러나 한가지는 확실합니다. 아침 8시경에, 아, 잠깐 뒤로 돌아가 보죠. 보여드리겠습니다. 바로 저 부분입니다. 탁자 밑에서 투표지가 들어 있는 가방들을 꺼내기 시작합니다.


저 검은색 탁자를 저 위치에 설치한 사람이 바로 땋은 금발머리 여성입니다. (11월 3일) 아침 8시 22분경에 저 여성이 탁자를 저 곳에 놓았습니다. 다들 나갔을 때 남아있었고, 개표업무를 중단하는척 하면서 사람들을 내보낸 바로 그 사람이 아침 8시 22분에 저 탁자를 저기에 둔 것입니다.

저는 저 탁자 밑에서 4개의 수트케이스가 나오는 것을 보았습니다. 오른쪽 상단 화면에 빨간 옷을 입은 남자가 보입니다. 수트케이스 하나를 꺼냈죠.


나머지 다른 투표지들과는 분리되어 있는 저 투표지들은 뭘까요? 그리고 왜 사람들이 다 나가고 참관인이 없어진 다음에야 개표를 하죠?

저 개표장비들은 시간당 3천표 정도를 처리합니다. 장비가 여러대 있고 2시간 동안 작업을 했으니, 아무도 보는 사람이 없을 때 몇표가 추가되었는지 계산을 할 수 있겠죠. 우리는 이 정도 규모라면 승패를 바꾸기에 충분한 수라고 생각합니다. 장비 3대를 2시간 동안 운영하면 1만8천표를 처리합니다.

자, 이제 11시 9분경입니다. 화면에 보이는 4명 외에, 투표지를 가지고 들어오고 가지고 나간 2명이 더 있었습니다. 이전에 보셨던 빨간 옷을 입은 남성, 그리고 두번째 인물은 마스크를 쓰고 머리를 뒤로 묶었는데 외모로는 남성인지 여성인지 분간하기 어려웠습니다. 어쨌든 총 6명이 있었습니다.


이후 2시간 동안 개표작업이 계속 진행됩니다. 밤 12시 55분경까지 계속 작업을 합니다. 영상을 계속 보면 나중에 우리에게 진술서를 제출했던 참관인들이 새벽 1시경에 다시 화면에 등장할 것입니다.



개표를 멈춘다고 해놓고 사실은 개표장 내부에서 저런 일들이 벌어지고 있었던 모양이다.

어차피 뭉개고 지나갈 수 있다고 생각했는지, 아니면 아무 생각이 없었는지, 아니면 이 정도 위험은 감수해 볼만하다고 생각했는지 모르겠지만, CCTV가 버젓이 작동하고 있는데 저런 식으로 작업을 하는 기백을 보여주다니;;

이전에 정리했던 "미국 대선 부정선거와 도미니언 장비 해킹 가능성 (증인 진술서)"에 제시된 진술서에서 관련 내용을 가져와 다시 써 보자면 아래와 같다.


  b. 동부표준시(EST) 새벽 2시 30분경, TV방송에서 펜실베니아, 위스콘신, 아리조나, 네바다, 조지아에서 개표를 중지하고 이튿날에 재개하겠다는 발표가 나왔습니다. 5개 경합주 전부 한꺼번에 의도적으로 개표를 중지하는 상황은 전례가 없고 매우 이상하며, 경합주의 선관위원회 관계자들 사이에 사전 모의가 있음을 보여줍니다. 경합주에서 개표과정을 미리 조정하고 개표를 중단할 어떠한 합법적인 이유도 없습니다. 그러나 그에 못지 않게 정말로 이상한 점은, 발표는 그렇게 해 놓고 정작 개표는 계속되었다는 것입니다. 2020년 11월 4일 새벽에 비공개로 개표가 계속 이루어진 것입니다. 이러한 비정상적인 정황은 투표참관인들의 감시를 피해 특정 결과를 만들어 내려고 공모했음을 보여줍니다.


이전에 정리했던 "미국 대선 부정선거와 베네수엘라 부정선거의 관련성 (증인 진술서)"의 증인 진술서에도 관련된 부분이 있는데, 다시 적어 보자면 아래와 같다.


26. 저는 이번 2020년 미국 대선에서 벌어진 일들 때문에 놀랐습니다. 정황과 사건들이 지난 2013년 베네수엘라 대선에서 스마트매틱 소프트웨어가 개표조작을 했던 상황과 소름 끼치도록 비슷하기 때문입니다. 이번 미국 대선에서 도미니언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5개 주에서 갑자기 개표 집계를 중단했습니다. 중단하던 시점에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는 크게 앞서 있었습니다. 그리고 투표도 없고 개표결과 전송도 멈춘 이른 새벽에 무엇인가 커다란 변화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아침에 개표결과 발표가 재개되자 반대편 후보인 조 바이든(Joe Biden)에게 유리한 형세가 확연하게 나타난 것입니다.





덧글

  • ㅇㅇ 2020/12/04 22:27 # 삭제 답글

    저 장면이 공개된 후 조지아 주지사가 우편 투표의 서명 확인을 하겠다고 했는데 이미 2차례의 재검표를 엉터리로 한 시점에서 믿을 만 한지 모르겠습니다.
  • 반달가면 2020/12/05 15:15 #

    저도 어찌될지 모르겠네요. 어쨌든 심각한 부정행위가 있었던 것만은 분명해 보입니다.
  • 2020/12/06 02:35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20/12/06 14:4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20/12/06 16:15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20/12/06 19:33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44516
2895
2275602

2019 대표이글루_IT

B-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