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동준비 진짜 단단히 해야 될 듯 (중소기업 문제) 일기/잡담

얼마전에 대기업들의 실적 추락으로 법인세가 반토막이 났다는 기사를 보았는데, 이번에는 중소기업의 현실에 대한 기사를 보게 되었다.


지난달 28일 찾은 경기도 안산 반월공단에서는 '공장 매각'이라는 플래카드부터 눈에 들어왔다. 3~4년 전만 해도 이곳은 평일 저녁은 물론 토요일에도 공장 불이 꺼지지 않았다. 하지만 2017년부터 내수가 시원찮더니 올해는 수출까지 곤두박질치면서 일감이 크게 줄었고, 하나둘 공장 문을 닫고 있다.
...
강원도에 있는 자동차 부품 제조 A사는 2년 전보다 매출이 30% 줄었다. 직원 75명 중 11명을 내보냈다. 이 중 5명이 외국인 근로자다. 하루 10시간씩 돌리던 생산 라인은 지금은 2~4시간도 돌리지 못한다.
...
우리나라 중소기업은 630만곳(2017년 말)이다. 여기에서 1599만명이 일한다. 기업 수의 99.9%, 고용의 82.9%를 책임지는 한국 경제의 버팀목이다. IMF 외환 위기, 세계 금융 위기와 같은 초대형 쓰나미에도 꿋꿋이 버텨온 한국 중소기업은 내수 경기 악화, 수출 부진, 최저임금 급상승, 근로시간 단축이라는 유례없는 4중고(重苦)에 처했다.
...
중기 제조업은 올해 역성장 위기에 처해 있다. IMF 외환 위기가 한창이던 1998년 -2.01%를 기록한 이후 21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
중소 제조사 대표들은 한결같이 "IMF 외환 위기 때보다 더 힘들다"면서 몇 가지 이유를 들었다. 당시에는 내수가 급격히 얼어붙었지만, 환율이 폭등(원화 가치 하락)하면서 수출 가격 경쟁력이 높아졌다. 수출로 그럭저럭 버틸 수 있었다는 얘기다. 하지만 지금은 내수는 물론 수출까지 어려워진 상황이다. 올해 수출은 2001년(-12.7%)과 2009년(-13.9%) 이후 처음으로 두 자릿수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된다.
...
한국은행에 따르면 금융 이자만큼도 영업이익을 못 낸 중소기업(이자 보상 배율 1 미만 기업)은 지난해 47.2%나 됐다. 이 비율은 2014년보다 9%포인트 늘었다. 중기 제조사 두 곳 중 한 곳이 잠재적 좀비 기업인 셈이다.
...
한 금형 업체 사장은 "가격이 우리 절반인 중국 기업과 경쟁할 수 있었던 건 우리가 밤낮없이 공장을 돌려 납기를 20~30일 더 빨리 맞출 수 있었기 때문"이라며 "주 52시간으로 '납기'라는 유일한 무기마저 뺏겼다"고 했다. 이 업체는 고육지책(苦肉之策)으로 주 52시간 근무제 적용을 피하기 위해 직원을 58명에서 49명으로 줄였다.
...


역시나 대기업보다 훨씬 더 심각한 상황이다.



스피드크런치(SpeedCrunch) - 리눅스용 공학계산기 리눅스

MX리눅스(MX Linux)에 기본으로 딸려 오는 계산기 프로그램인 갈큘레이터(Galculator)가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아서 다른 계산기를 찾아보다가, 꽤 오래전부터 윈도우에서 사용했던 스피드크런치(SpeedCrunch)가 리눅스용 버전도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처음 스피드크런치를 알았을 당시에는 리눅스용 버전이 없었던 것 같기도 한데, 아무튼 있으니 다행.

스피드크런치 공식 웹사이트는 아래와 같다.


공식 웹사이트에서 리눅스용 패키지 파일을 다운로드할 수도 있으나, 주요 배포판의 S/W저장소에서 기본적으로 제공하는 듯하다. 데비안/우분투 계열 배포판에서는 아래와 같이 설치하면 되겠다.

# S/W 저장소 정보 갱신
sudo apt-get update

# speedcrunch 설치
sudo apt-get install speedcrunch

# 실행
speedcrunch



월동준비 단단히 해야 될 듯 일기/잡담


기업 실적 악화로 인한 법인세 세수 급감이 현실로 닥쳤다. 경영환경 악화에도 정부가 세수 확보를 위해 법인세율을 올렸지만 오히려 기업 부담을 키워 세수가 줄어드는 결과를 초래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는 ‘법인세 호황’을 믿고 지출을 늘렸는데 내년에는 ‘세수(稅收) 쇼크’가 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한국경제신문이 최근 집계한 영업이익 상위 20대 기업의 올해 1~3분기 법인세 비용은 13조219억원으로 전년 동기(25조4153억원) 대비 12조4000억원 가까이 줄었다. 감소율은 48.8%에 달했다. 법인세 비용은 기업이 앞으로 내야 할 법인세를 미리 재무제표에 반영한 것이다. 상위 20대 기업 법인세는 전체의 3분의 1을 차지한다.
...
지난해 약 12조원의 법인세를 납부한 삼성전자는 올해 1~3분기 세전이익이 약 23조원으로 작년 50조원에서 반토막 났다. 법인세 비용도 13조6694억원에서 6조2013억원으로 54.6% 감소했다. SK하이닉스는 1~3분기 세전이익이 83.9% 감소하면서 법인세 비용이 87.9% 줄었다. SK텔레콤(-63.1%) SK이노베이션(-61.4%) 롯데케미칼(-41.1%) LG전자(-33.4%) LG화학(-27.3%) 삼성전기(-25.8%) 등 한국 간판 기업들의 법인세 비용이 모두 큰 폭으로 줄어 내년 세수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
...



간판급 대기업의 법인세가 이렇게 반토막이 나는 상황이면 중소기업들은 보나마나 훨씬 더 상황이 안좋을 것이다. 30~40대 취업자가 감소하는경향도 이와 무관하지 않을 듯.



1 2 3 4 5 6 7 8 9 10 다음

Google Analytics


B-Side


adsense(w160_h600)2

통계 위젯 (화이트)

64342
4132
1862255

ad_widget_2